본문 바로가기

정 총리 "지원금도 백신도, 관건은 속도…치밀하게 준비하라"

중앙일보 2021.01.13 09:24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다음 달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도 정부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현안과제”라며 “재난지원금도, 백신도, 관건은 결국 속도다. 각 부처는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빛을 발한 협업의 성과를 백신 접종에서도 계속 이어가 달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백신이 도착하는 대로 신속한 접종을 하고 또 그것이 물 흐르듯 이어지도록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치밀하게 준비해 달라”며 “위기 속에서 더 기민하게 움직이는 유능한 정부가 되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먼저 3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과 관련해 “월요일부터 이틀간 209만명에게 3조원 가까운 자금을 곧바로 지급했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철저한 사전 준비와 협업 덕분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신속한 지원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신청 당일이나 다음 날 새벽에 바로 입금된 지원금을 확인하고 놀랐다는 분들도 계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설 연휴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 “하루라도 빨리 평범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기세를 꺾는데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해마다 설 민생대책을 마련해 왔지만 올해는 좀 더 특별해야 할 것”이라며 “각 부처는 움츠러든 국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할 수 있도록 이번 설 민생안정대책을 충실하게 만들어 달라. 특히, 농축수산물 선물기준 같이 국민께 미리 안내해 드려야 할 사안은 조속히 확정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