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 디젤 엔진 신규개발 중단..."생산 중단은 아니다"

중앙일보 2021.01.13 08:47
서울 양재동에 있는 현대차그룹 사옥. [사진 현대차]

서울 양재동에 있는 현대차그룹 사옥.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경유(디젤) 엔진을 더는 신규개발하지 않기로 했다. 기존 엔진을 개량하는 방식으로 향후 신형 차종에 장착할 계획이다. 국내에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투싼, 스포티지, 싼타페, 쏘렌토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디젤 차종을 주력으로 판매해왔다.
 

연구소에선 가솔린·디젤 조직 통합 

13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신규 디젤엔진 개발을 지난해 말부터 중단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대차의 한 관계자는 "개발중단이 생산 중단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큰 틀에서 완성차 라인업을 친환경차로 재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싼·스포티지용 U엔진, 싼타페·쏘렌토용 R엔진 등이 현대차의 대표적인 디젤 엔진이다. 디젤 엔진은 '유로6'를 비롯한 질소산화물(NOx) 환경 규제를 충족해야 하는 문제도 있다.
 
디젤과 달리 가솔린의 경우, 신형 엔진 개발 작업을 계속 이어간다.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차종에도 가솔린 엔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사장) 주도로 휘발유(가솔린), 디젤로 나눠져 있던 남양연구소 내 파워트레인 연구조직을 통합하는 작업을 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10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40년부터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순수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고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전동화 차량만 판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 8∼10%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는 당장 올해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모델 '아이오닉 5'를 내놓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