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김정은 "핵전쟁억제력 강화해 최강 군사력 키워야"

중앙일보 2021.01.13 06:2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13일 8차 당대회를 마무리하며 군사력 강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 총비서는 지난 11일 국무위원장에서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추대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총비서가 12일 결론에서 "핵전쟁 억제력을 보다 강화하면서 최강의 군사력을 키우는데 모든 것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국가경제발전의 새로운 5개년 계획을 수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과업과 방도를 찾고 어김없이 집행해나가야 한다"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대미·대남 메시지는 내놓지 않았고, 당 중앙위원회 사업총화 보고 결정서 원문도 공개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또 "나라의 경제력을 타산없이 여기저기 분산시킬 것이 아니라 철강재 생산과 화학제품 생산 능력을 대폭 늘리는 데 최대한 합리적으로 동원·이용할 수 있게 경제작전과 지휘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란한 구호를 내드는 것보다 이민위천·일심단결·자력갱생 3가지 이념을 다시 깊이 새기는 것으로 구호를 대신하자"며 "참된 인민의 충복답게 위민헌신의 길에 결사분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개회한 당대회는 12일까지 총 8일간의 일정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