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멸종위기 바다소 등에 쓰여진 ‘트럼프’ 글씨…“제보하면 포상금 지급”

중앙일보 2021.01.12 16:59
'TRUMP'라는 글자가 새겨진 바다소. 시트러스 카운티 클로니클 동영상 캡쳐=연합뉴스

'TRUMP'라는 글자가 새겨진 바다소. 시트러스 카운티 클로니클 동영상 캡쳐=연합뉴스

 
미국에서 몸에 ‘TRUMP’(트럼프)라는 글씨가 쓰여진 멸종위기 포유동물 바다소 동영상이 유포돼 당국이 수사 중이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연방 어류·야생동물관리국(FWS)은 전날 플로리다주 중부 올랜도에서 서쪽으로 160㎞ 떨어진 호모사사강 상류에서 등에 ‘TRUMP’라는 큰 글씨가 쓰인 바다소 한 마리를 발견했다.
 
당국은 물속에서 천천히 헤엄치던 이 바다소의 등에 쓰인 글씨를 확인했으며, 심하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당국은 바다소 등에 자란 조류를 긁어 글씨를 쓴 것으로, 피부를 상처 내 새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이 사건과 관련해 결정적 정보를 제공하면 5000달러(약 550만원)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에서는 멸종위기종보호법(ESA) 등에 따라 위기종으로 분류된 바다소 등을 학대하면 연방 범죄로 다뤄진다. 최대 5만 달러(약 5500만원) 벌금형 또는 최고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