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양천구, 우리동네 키움센터 2·3호점 개소

중앙일보 2021.01.12 15:27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방과 후 초등학생 돌봄시설인 우리동네 키움센터 2·3호점을 개소한다고 밝혔다.  
 
2019년 9월, 양천1호점 우리동네 키움센터(신정로 11길 20)를 개소한 것을 시작으로 양천 2호점(목동중앙본로 86)과 양천 3호점(신월동 595-21)이 연이어 개소한다.
 
초등학생의 돌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우리동네키움센터는 부모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돌봄이 필요한 만 6~12세 아동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키움센터와 지역아동센터의 융합형 모델로 추진된 2호점은 정원이 35명으로 기존의 유치원시설을 내부 리모델링하였으며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마당을 갖추고 있다.  
 
센터장, 부센터장을 포함한 5명의 돌봄교사와 조리사 1명이 상주하며, 운영시간은 학기 중 오후 1시 ~ 오후 8시, 방학기간은 평일 오전 8시 ~`오후 8시, 토요일 오전 9시 ~ 오후 1시까지 운영된다. 이용료는 간식비를 포함하여 5만 원 이내이며 급식은 무료로 제공된다.
 
1월 말 개소 예정인 건강힐링문화관(신월동 595-21) 1층에 있는 3호점의 면적은 147㎡로 내부에 신체활동을 할 수 있는 미끄럼틀, 정글짐 등 놀이구조물을 설치한 점이 특징이다. 3호점의 정원은 25명이며, 센터장을 포함하여 3명의 돌봄교사가 상주한다. 운영시간은 학기 중 오후 1시 ~ 오후 7시, 방학기간은 오전 9시 ~ 오후 7시로 월이용료는 간식비 포함 월 5만원이내, 급식비는 1식당 5천 원이다.  
 
우리동네키움센터 2·3호점에서는 일시·상시 돌봄, 기초학습, 독서지도, 문화·예술·체육활동 급·간식 등을 제공한다. 특히, 종이접기, 전래놀이, 보드게임 등 초등학생들의 학습과 행동발달 단계에 맞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대응으로 긴급돌봄을 제공하며, 일 2회 돌봄아동의 발열체크, 일 1회 센터자체 방역소독, 외부인 출입제한,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물품 비치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지속적인 돌봄수요 조사를 통해 돌봄시설이 필요한 곳에 우리동네 키움센터를 확대 설치함으로써 돌봄 걱정 없이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양천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