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대학교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

중앙선데이 2021.01.12 13:50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이 5.10:1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해 경쟁률 5.71:1에 비해 다소 하락한 결과다.
 
11일(월) 17시 마감된 국민대 정시모집에는 모집정원 1,235명에 총 6,303명이 지원했다. 계열별로 살펴보면 인문계열 전공 444명 모집에 2,206명이 지원, 4.97: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지난 해 5.34:1에 비해 소폭 하락한 수치다. 자연계열은 4.54:1, (지난 해 4.87:1), 예체능계열은 5.78:1 (지난 해 6.90:1)로 집계됐다.
 
최고 경쟁률을 학과별로 살펴보면, 인문계에서는 언론정보학부 광고홍보학전공이 9.09:1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자연계는 건축학부[자연]가 7.31:1, 예체능계에서는 미술학부 회화전공이 10.71:1을 보였다. 지난 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던 인문계 영어영문학부, 자연계 나노전자물리학과, 예체능계 스포츠교육학과는 올해 경쟁률이 소폭 감소했다. 국민대에서 전통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는 자동차융합대학 자동차공학과는 3.60:1, 언론정보학부 미디어전공은 4.88:1, 공업디자인학과 3.33:1, 시각디자인학과 3.6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해 대비 수능 비중을 70%에서 40%로 줄이고 실기 비중을 20%에서 40%로 늘린 스포츠건강재활학과의 경우에는 경쟁률이 6.19:1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해 경쟁률 4.18:1에 비해 소폭 증가한 수치다. 조형대학의 공간디자인학과(비실기)와 영상디자인학과(비실기)는 올해부터 수학영역을 반영했으며 경쟁률은 각각 3.40:1, 5.67:1로 나타났다.
 
조효민 기자 jo.hyomi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