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국대 2021정시 경쟁률 5.64대 1

중앙일보 2021.01.12 11:51

건국대학교는 11일 2021학년도 신입생 정시모집 원서접수 마감 결과 1.233명 모집에 6,957명이 지원, 평균 5.64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시모집 경쟁률은 7.04대1이었다.
 
전형별로는 일반학생전형 ‘가’군 464명 모집에 1,990명이 지원, 4.29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나’군에서는 664명 모집에 3,584명이 원서를 내 5.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다’군은 101명 모집에 1,340명이 지원, 13.27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일반학생전형의 평균 경쟁률은 1,229명 모집에 6,914명이 지원, 5.62대1을 보였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다’군 문과대학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로 28.5대1을 기록했으며, 이어 ‘다’군 줄기세포재생공학과 26대 1, ‘다’군 신산업융학학과 22대 1 등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가’군에서 수능(농어촌학생)은 8대 1, ‘나’군에서 수능(농어촌학생)은 6대1, ‘다’군 수능(농어촌학생)은 7대 1, 특성화고교를 졸업하고 산업체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다’군 학생부종합(특성화고졸재직자)은 22대1을 나타냈다.
 
실기고사는 모집단위별로 19일~28일까지 실시되며, 최초 합격자 2월 7일 발표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