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든,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트럼프 백악관 떠나라"

중앙일보 2021.01.12 05:57
화이자 백신 2차 접종하는 바이든 당선인. AFP=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하는 바이든 당선인.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1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접종을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의 한 병원에서 화이자의 백신 2차 접종을 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지난달 21일 1차 접종도 공개했다. 화이자 백신은 2차례 맞아야 한다.
 
바이든 당선인은 접종 이후 민주당 하원 의원들이 발의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소추안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 있어서는 안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민주당 하원 의원들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 정부에 대한 반란을 선동한 혐의를 적용해 탄핵 소추안을 제출했다. 이번 탄핵안은 오는 14일 표결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