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사적지서 담배 피워"…옛 국군병원 침입한 남성 5명 수사

중앙일보 2021.01.11 22:01
5·18 사적지로 지정된 옛 국군광주병원. [사진 광주비엔날레]

5·18 사적지로 지정된 옛 국군광주병원. [사진 광주비엔날레]

5·18 사적지로 지정된 옛 국군광주병원에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들이 침입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m 철제 울타리 넘어, 바닥에 불 피운 흔적
광주시 "기물 파손 및 공공시설 무단 침입"

11일 광주광역시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1시50분쯤 5·18 사적지 중 1곳인 광주 서구 화정동 옛 국군광주병원 내부에 20대로 추정되는 남성 5명이 침입하는 장면이 인근 경비용 폐쇄회로TV(CCTV)에 찍혔다. 이들 5명은 높이 1.8m가 넘는 정문 인근 철제 울타리를 넘어 건물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약 20~30분 머물다가 다시 담을 넘어 빠져나갔다.
 
 병원 건물 중 방 1곳의 출입문은 부서져 있었고, 건물 안에선 담배꽁초와 함께 바닥에 불을 피운 흔적도 발견됐다. 무단 침입 흔적은 최근 5·18 40주년 기념 전시를 위해 해당 건물을 찾은 광주비엔날레재단 관계자가 최초로 발견해 광주시에 알렸다.
 
 5·18 사적지로 지정된 옛 국군광주병원 내부 모습. [사진 광주비엔날레]

5·18 사적지로 지정된 옛 국군광주병원 내부 모습. [사진 광주비엔날레]

 관리 주무부서인 광주시 5·18선양과는 사안이 엄중하다고 보고 지난 7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광주시가 제출한 CCTV 영상을 바탕으로 침입자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CCTV에 찍힌 이들의 행위는 기물 파손 및 공공시설 무단 침입에 해당하는 범죄"라며 "경찰 수사를 통해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옛 국군광주병원은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고문·폭행으로 다친 시민들이 치료를 받던 곳으로, 5·18 사적지 23호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이곳에는 '국립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가 들어설 예정이다. 국가폭력 생존자·가족의 정신적 외상 치유를 위한 시설이다. 광주시는 올해 예산에 설계 용역비 3억원을 책정해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광역시=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