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ES 2021] 롤러블폰 선보인 권봉석 LG전자 사장 “더 나은 삶 위한 편리와 재미 제공”

중앙일보 2021.01.11 22:00
화면이 돌돌 말렸다가 펼쳐지는 스마트폰인 ‘LG롤러블’(가칭)이 모습을 드러냈다. LG전자는 11일(현지시간)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소비자가전쇼(CES) 2021’에서 롤러블을 비롯해 다양한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였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이날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영상 내레이터(내용을 설명해주는 사람)로 등장했다. 권 사장은 “우리가 한때 당연하게 여겼던 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지금은 먼 추억처럼 보인다”며 “인생은 뜻밖의 방법으로 바뀌었다”고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LG는 당신에게 더 많은 편의와 오락을 제공하고, 당신을 더 안전하게 지키는 더 많은 방법을 위한 혁신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LG전자는 ‘소중한 일상은 계속됩니다. LG와 함께 홈 라이프를 편안하게 누리세요’(Life is ON-Make yourself@Home)라는 슬로건을 제시했다.
LG 롤러블폰. [사진 LG전자]

LG 롤러블폰. [사진 LG전자]

 
가장 눈에 띄는 제품은 롤러블폰이었다. 롤러블폰은 행사 시작과 마지막 두 차례에 걸쳐 영상으로 등장한다. 몇 초에 불과했지만 롤러블의 전체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마지막 장면에선 한 남성이 직사각형 형태의 스마트폰(롤러블폰) 뒷부분을 펼쳐 태블릿 PC처럼 넓은 화면으로 LG 프레스 콘퍼런스를 시청하는 모습이 나온다. 이와 함께 ‘끝없는 새로움을 기대하라(More to Explore)’라는 메시지가 노출된다. 롤러블폰이 LG전자의 혁신 전략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라는 의미다. 
 
LG전자는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였다. 대표적인 게 스마트폰으로 주문한 식품의 바코드를 촬영하면 최적의 조리법을 찾아주는 ‘인공지능 쿡(Scan-to-Cook)’ 기능 등이다. 이날 LG전자는 LG 씽큐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글로벌 식품업체인 네슬레, 크래프트 하인즈 등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가 11일 개막한 CES 2021에서 연설하는 모습. [사진 LG전자]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가 11일 개막한 CES 2021에서 연설하는 모습. [사진 LG전자]

 
기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TV보다 더 선명하고 밝은 화질의 ‘올레드 에보’ TV도 발표했다. 올레드 소자 성능을 강화해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구현한 제품이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LG전자만의 차별화된 혁신 제품과 서비스는 고객으로부터 받은 영감에서 시작됐고, 고객의 소중한 일상을 더 편리하고 재미있게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려왔던 CES는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11~14일 나흘간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