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카지노서 사라진 145억원···노조 “진상규명하고 사과하라”

중앙일보 2021.01.11 18:53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연합뉴스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연합뉴스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현금 145억6000만원이 감쪽같이 사라진 것과 관련해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지부는 8일 성명을 내고 “랜딩카지노 최고운영 책임자는 진상규명하고 사과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임원 한 사람이 수백억원을 횡령했다는데 피땀 흘려 랜딩카지노를 일궈온 노동자들에게는 단 한마디의 해명도 없고 진상규명도, 도의적인 사과의 말 한마디도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까지 파악된 조사결과를 밝히고 관리소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하라”며 “종사자 전체에게 함께 이겨나가자고 호소하는 것이 마땅한 처사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람정엔터는 지난 4일 카지노에 보관 중이던 한화 현찰 145억6000만원이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자금을 관리하던 말레이시아 국적 여성 임원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노조는 “사측은랜딩카지노에서 실종된 145억원의 출처를 밝히고 그 돈의 유입경로와 관리책임자가 누구인지, 지목되는 말레이시아 국적 임원은 왜 피의자로 지목되는지 소상하게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랜딩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는 145억원 실종사건에 대해 침묵하고 노동자들에게는 해고통지서를 날리며 계속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노동자 4명에 대한 일방적인 해고통보를 즉각 철회하고 노사간 단체협상에 직접 참석해 성실교섭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