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었던 한파, 내일은 풀린다…미세먼지는 '나쁨'

중앙일보 2021.01.11 17:34
11일 강원 속초시 대포동 외옹치항 인근 테트라포드위에 얼음이 얼어 있다. 뉴스1

11일 강원 속초시 대포동 외옹치항 인근 테트라포드위에 얼음이 얼어 있다. 뉴스1

 
지난해 연말부터 길게 이어지던 강추위가 12일부터 조금씩 풀린다. 영하권에 머물렀던 낮 기온도 영상의 기온을 회복한다.
 
11일 기상청은 “12일 아침까지 강추위가 이어지고, 낮부터 기온이 오르며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며 “한파특보도 모두 해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11일 오전까지도 내려져있던 한파특보는 12일 낮부터 기온이 오르면서 모두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11일 오전까지도 내려져있던 한파특보는 12일 낮부터 기온이 오르면서 모두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7도, 광주 영하 5도, 부산 영하 2도 등 전국이 영하 16도~영하 2도 분포를 보이지만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광주 3도, 부산 6도까지 오른다.
 
13일은 아침 최저 영하 8도~3도, 낮 최고기온 5~12도로 더 따뜻해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쪽에서 불어오는 찬 공기가 다소 약해지고, 중국 내륙쪽에서 따뜻한 남서풍이 불어들어오면서 기온이 다소 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 곳곳 눈날림

서해상에서 약하게 눈비를 날리는 구름이 11일 밤 서해안을 시작으로 남해안까지 눈을 내린다. 12일 새벽 수도권에도 눈이 조금 내리지만 쌓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서해상에서 약하게 눈비를 날리는 구름이 11일 밤 서해안을 시작으로 남해안까지 눈을 내린다. 12일 새벽 수도권에도 눈이 조금 내리지만 쌓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서해상에서 한반도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이 11일 밤 충남‧전라 서해안을 시작으로 경남해안까지 1㎝ 내외의 약한 눈을 내린다. 제주도에도 12일 오전까지 5~10㎜의 비 또는 5~15㎝의 눈이 예상된다.
 
12일 새벽에는 서울과 경기남부, 강원영서북부, 충남‧전라 내륙 지역에 눈이 날릴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후에는 경기북부까지 눈이 확대된다. 
 
한반도 위에 남은 찬 공기 위로 서해에서 들어오는 따뜻한 서풍이 닿으며 낮은 눈구름대가 발달해 12일 오후부터 중부 내륙과 산지에 1~5㎝의 눈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남부 내륙지방에는 오후 3시 이후부터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동안 영상권 기온이 유지되기 때문에 수도권에 날리는 눈은 거의 쌓이지 않고, 녹아서 없어지거나 비로 내리기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주 내내 미세먼지 '나쁨'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로 일대가 짙은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 충청권은 대기정체로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기록했다. 뉴스1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로 일대가 짙은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 충청권은 대기정체로 초미세먼지 '나쁨' 수준을 기록했다. 뉴스1

 
찬 바람이 그치면서 미세먼지가 다시 쌓인다. 국립환경과학원 미세먼지 통합예보센터는 "11일 경기남부·충청권을 시작으로 밤에는 서울·경기북부·광주·전북 지역까지 '나쁨' 수준의 대기질이 예상된다"며 "12일도 수도권·강원영서·충청권·광주·전북·대구·경북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일 것"이라고 예보했다.
 
예보센터 관계자는 “10일부터 대기정체로 기저농도가 조금씩 높아진 데다, 서풍이 불어들어오면서 12일 밤부터 15일까지 국외 미세먼지가 지속적으로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며 “북풍이 강해지는 16일부터 다소 해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