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프계도 트럼프 '팽'… 2022년 트럼프 골프장 PGA 개최 전격 취소

중앙일보 2021.01.11 15:07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소문난 골프 애호가다. 국정 수행 중 틈날 때마다 골프를 즐긴 것으로 유명하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소문난 골프 애호가다. 국정 수행 중 틈날 때마다 골프를 즐긴 것으로 유명하다. AP=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 챔피언십을 주최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11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유한 골프장에서 열기로 했던 대회 개최지를 전격적으로 변경했다.  

 
당초 2022년 PGA 챔피언십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유한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개최하려 했으나 이를 취소했다.  
 
PGA 챔피언십 개최지는 2024년까지 정해져 있는데, 2022년 개최지만 바꾸기로 했다. 2022년은 미국 중간선거가 열리는 해인데,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대회가 열린다면 정치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크기 때문이다.  
 
PGA 챔피언십은 남자 골프에서 US오픈·마스터스·브리티시오픈과 더불어 4대 메이저 대회로 꼽힌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건이 개최지 변경의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2022년 대회 개최지에 대해 "몇몇 골프장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