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만전자' 된 삼성전자...증권가 "아직 저평가, 11만전자 간다"

중앙일보 2021.01.11 10:24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가 11일 이틀째 최고가를 경신했다.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이날 오전 9시 32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5.29% 오른 9만 3500원에 거래됐다.  
 
지난 8일 사상 처음으로 장중 9만원을 기록한 이후로 9만원대에 안착하는 모양새다.  
 
장중에는 9만 4100원까지 오르며 장중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최근 삼성전자는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호황)과 배당 확대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달 30일 종가 8만원을 돌파하며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증권가에서도 삼성전자 목표가를 연일 상향 조정하고 있다.  
 
이날 한국투자증권은 "평가가치 논란이 있으나 메모리 반도체 업황 개선, 파운드리 산업의 구조적 성장, 지속적인 주주환원 확대 정책, 글로벌 반도체 업체 대비 여전히 낮은 밸류에이션을 고려해야 한다"며 "밸류에이션 재평가는 삼성전자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목표가는 기존 9만 2000원에서 12만원으로 올렸다.  
 
미래에셋대우(11만3000원), 하나금융투자(11만1000원), NH투자증권(11만원) 등 타 증권사도 삼성전자 목표가로 11만원대를 불렀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