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코로나19 신규확진 451명…41일 만에 첫 400명대

중앙일보 2021.01.11 09:30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지난 10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지난 10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451명 나왔다. 400명대 신규 확진자는 이번 유행의 확산세가 본격적으로 거세지기 직전인 지난달 1일(451명) 이후 41일 만이다.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451명 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환자 가운데 국내발생은 419명, 해외유입 감염사례는 32명으로 집계됐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631명)보다 212명 줄었다.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시작된 이번 유행은 새해 들어 서서히 감소세로 돌아선 양상이다.
 
 
이달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5명→451명을 기록해 11일 중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000명 아래에 머물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