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 한데 묶으면 5G·LTE를 월 3만원대에

중앙일보 2021.01.11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LG유플러스가 5G·LTE·인터넷 요금 결합 서비스인 ‘U+투게더’를 11일부터 선보인다. 가족 외에 친구·연인 등 지인을 한데 묶으면 5G(5세대)·LTE 서비스 요금을 월 3만원대에 이용할 수 있는 결합상품이다.
 

LGU+ ‘투게더’ 5명까지 결합할인

10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U+투게더’ 요금제는 통신요금을 여럿이 묶을수록 할인 폭이 커지는 서비스다. 5G와 LTE의 무제한 요금제 사용 시 가입할 수 있고, 결합은 가족은 물론 친구·지인 등 최대 5명까지 할 수 있다. 5G와 LTE의 교차 결합도 가능하다. 할인액은 2인 결합 시 각 1만원, 3인 결합 시 각 1만4000원, 4~5인은 각 2만원으로 결합 인원이 늘수록 할인 금액도 늘어난다. 선택약정(25% 할인)과‘LTE요금그대로약정’(5250원 할인)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예컨대 4인 결합을 한 5G 무제한 요금제(월 8만5000원) 가입자는 결합 2만원, 선택약정 2만1250원, LTE요금그대로약정 5250원으로 4만6400원을 할인받아 월 3만8500원만 내면 된다. 만 18세 이하 청소년은 올해 4월 말까지 월 1만원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어 월 2만원대에 5G 무제한 요금제를 쓸 수 있다. 또한 500M 이상 ‘U+인터넷’ 서비스 12종을 결합할 수 있고, 최대 월 1만1000원씩 3회선까지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무제한 요금제 3종도 새로 신설한다. 기존 무제한 요금제 4종을 더해 총 7종이 나오는 셈이다. ‘5G 프리미어 에센셜’은 월 8만5000원에 5G 데이터 무제한, 쉐어링·테더링 데이터를 각각 15GB 제공한다. LTE 무제한 요금제도 함께 나왔다. ‘LTE 프리미어 플러스’는 월 10만5000원에 LTE 데이터가 무제한이고 쉐어링·테더링 데이터는 각각 50GB씩 서비스한다. ‘LTE 프리미어 에센셜’은 LTE 무제한, 쉐어링·테더링 데이터는 각각 15GB로 구성됐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혁신그룹장은 “1인 가구가 보편화하면서 연인·친구 단위로 주거 형태가 확장되는 시대적 트렌드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