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역·백신 최우선” “추가 지원안 준비” “1차보다 더 많이”

중앙일보 2021.01.11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민생 실태와 코로나 상황을 면밀히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추가 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
 

전 국민 추가 재난지원금 동상삼몽
“정 총리, 이·이 대권구도에 가세”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0일 오전 코로나19 추가 대책을 거론하며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이 대표는 “내일(11일)부터 9조3000억원의 지원금이 가장 어려운 국민 580만 명에게 지급된다”며 “그러나 충분하지 못할 것”이라고 적었다.
 
정세균

정세균

재난지원금 문제를 놓고 여권에선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충돌이 두드러졌다. 이 지사의 전 국민 지급 주장에 정 총리가 ‘단세포적 논쟁’이라고 직격탄을 날리면서 시선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전 국민 지급’이라 여길 수도 있는 ‘추가 지원 방안’을 언급해 앞으로 논란이 거세질 가능성이 커졌다.
 
정 총리는 재난지원금에 대해선 ‘더 풀자’보다는 ‘잘 풀자’는 방침으로 선을 그어 놓은 만큼 당분간 방역에 역점을 둘 작정이다. 그는 최근 화이자 백신 물량 앞당기기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 치료제와 신속 진단키트 조기 도입에도 열심이다. 사실 ‘방역 총리’ 이미지를 다듬어온 그로선 방역 성과가 안 보이면 대선을 기약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정 총리와 가까운 한 의원은 “정 총리에게 가장 중요한 건 백신과 방역”이라며 “재난지원금에 대해선 확실한 입장을 내놨기 때문에 이 대표나 이 지사가 또 입장을 내놓으면 상황에 따라 대처하면 된다. 코로나를 어느 정도 잡아놓고 지원금 문제를 정리하는 게 순서”라고 말했다.
 
이낙연

이낙연

재난지원금 논쟁에 본격 뛰어든 이낙연 대표는 ‘유연한 추가 지원’을 언급했다. 4월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 성과에 정치적 명운이 걸린 이 대표로선 재난지원금 지급이 절실한 게 사실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이 대표가 유연한 추가 지원을 언급한 만큼 지원금 문제에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며 “전 국민 지급 카드를 들고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이 대표 역시 재정 상황과 국민 생활 양쪽을 모두 고려하는 ‘합리주의자’ 이미지도 있어 과연 ‘전 국민 지급 카드’를 빼들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이재명

이재명

반면 정 총리와 이 대표에 비해 방역과 재정 문제에서 책임이 자유로운 이재명 지사는 ‘마이 웨이’를 고수할 전망이다. 그는 지난 4일 “1차 재난지원금을 넘어서는 규모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서한을 국회와 정부에 보냈다. 이슈를 선점한 그의 입장에선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이 결정되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다.
 
정치권은 세 사람의 이견과 충돌을 단순한 재난지원금 논쟁으로 바라보지 않는다.
 
이 지사와 이 대표 간 양강 구도로 전개됐던 당내 차기 경쟁 구도에 정 총리 등 제3의 주자들이 본격적으로 도전장을 내는 고리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최근 당내 경쟁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출신(호남)과 경력(총리) 등이 겹치는 이 대표와 정 총리는 ‘추미애-윤석열’ 갈등 국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별도 회동을 통해 각자의 해법을 제시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 대표는 사면 문제를 선제적으로 제기했고, 정 총리와 이 지사 간 전 국민 재난지원금 논쟁이 거세게 붙었다.
 
정치평론가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재난지원금 국면에서 이 지사가 지지율 상승 효과를 가장 많이 누렸고, 정 총리는 선별지급 논쟁을 벌이며 합리·중도 주자로 양강 구도 빈틈을 파고들고 있다”며 “이 대표는 사면론 주장 이후 다소 신중한 기류지만 향후 결정 추이에 따라 지지율이 반등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