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 9시까지 432명…11일 신규 확진자 500명 안팎 예상

중앙일보 2021.01.10 22:54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10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진이 난방기구 앞에서 추위를 견디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10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 의료진이 난방기구 앞에서 추위를 견디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600명대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졌지만, 10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다만 확진자 증가 폭은 이전보다 감소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3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23명보다 191명 적다.
 
확진자의 지역 분포를 보면 수도권이 306명(70.8%), 비수도권이 126명(29.2%)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144명, 서울 140명, 광주 24명, 인천 22명, 부산 19명, 울산 16명, 경남 13명, 강원 11명, 대구·충북 각 10명, 충남 8명, 전북 5명, 경북 4명, 전남 3명, 제주 2명, 대전 1명이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발생 흐름상 500명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자정까지 42명이 늘어 총 66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새해 들어 신규 확진자는 이틀을 제외하고는 모두 1천명 아래를 나타냈지만, 지역사회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안심하기에는 이른 상황이다.
 
신규 확진자는 이달 1일부터 일별로 1027명→820명→657명→1020명→714명→838명→869명→674명→641명→665명을 기록했다.
 
최근 1주일(1.4∼10) 상황만 보면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774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737명으로, 거리두기 3단계 기준(전국 800명∼1000명 이상) 아래로 내려왔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1193명으로 늘었다.
 
경기 북부지역에서는 고양시 덕양구 강북성심요양병원 환자 1명과 종사자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오후까지 고양시(11명), 의정부시(7명), 양주시(1명), 파주시(1명)에서 총 2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는 확진자와 접촉한 15명 등 20여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울산에서는 교회 및 선교단체 관련 집단·연쇄감염자 12명을 포함해 총 16명이 확진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