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팩플]美의회 습격작전도 여기서···앱 다운 1위 팔러, 결국 금지

중앙일보 2021.01.10 16:09
미국 빅테크 기업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선동 정치'를 문제 삼고 제재를 가하고 있다. 지난 6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 의사당에 난입한 뒤 본격화한 움직임이다. 트위터·페이스북에 이어 애플·구글·아마존까지 가세하면서 판이 커지는 상황. 임기가 열흘 남은 대통령과 빅테크 기업 간 갈등은 왜 이렇게 커지는 걸까.
 

무슨 일이야?

· 트럼프 지지자 '집결지'로 꼽히는 미국 SNS 팔러(Parler)에 대해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를 운영하는 애플과 구글이 각각 9일과 8일 유통·배포를 전면 금지했다. 애플은 "팔러가 폭력과 선동을 막기 위한 대책을 수립할 때까지 유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 아마존도 9일 팔러에 대한 서비스 중단 계획을 밝혔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폭력 관련 콘텐트가 증가하는 데 팔러가 대처하지 않고 있다"며 "10일 일요일 밤 11시 59분부터 팔러의 계정을 정지시키겠다"고 밝혔다.
· 또 다른 트럼프 지지자 집결지로 주목받은 갭은 수년 전 양대 앱마켓에서 이미 삭제됐다. 현재는 갭닷컴이라는 사이트로 운영 중.
트럼프 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롯해 극우주의자들의 새로운 온라인 집결지로 떠오른 '팔러'. 애플, 구글은 팔러 앱에 대한 유통을 전면 금지했다. [팔러]

트럼프 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롯해 극우주의자들의 새로운 온라인 집결지로 떠오른 '팔러'. 애플, 구글은 팔러 앱에 대한 유통을 전면 금지했다. [팔러]

· 이에 앞서 트위터는 팔로워만 8800만명이 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지난 8일 영구 정지(permanent suspension)했다. 의사당 난입 사건 직후 트럼프 대통령 계정을 12시간 동안 일시 정지시킨 데 이어 한단계 더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한 것.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폭력 미화에 반대하는 트위터 정책을 위반했다"고 제재 이유를 설명했다.
 

팔러(Parler)·갭(Gab)은 어떤 회사?

· 팔러는 2018년 8월, 갭은 2017년 5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웬만한 콘텐트는 플랫폼이 개입하지 않는다'는 서비스 원칙을 가지고 있는 게 공통점. 두 회사 모두 이용자가 많지는 않지만, 나치주의자, 백인우월주의자 등이 극단적 정보를 퍼뜨리는 곳으로 유명했다.
· 팔러에서 테드 크루즈 미 공화당 상원의원(텍사스주)은 490만명의 팔로워를, '친트럼프 언론인'이자 폭스뉴스 앵커로 유명한 션 해니티는 7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의사당 사건을 주도한 트럼프 지지자들도 팔러·갭에서 행동 계획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 팔러·갭이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짜뉴스는 두 소셜미디어에서 활발하게 유통됐다. 같은 해 10월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 등이 백인우월주의자 단체로 유명한 '큐아논' 관련 콘텐트를 금지하자, 큐아논 지지자들이 팔러로 대거 이동하기도. 극우 성향으로 유명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인스타그램을 떠나 팔러로 옮기자"고 지지자들에게 당부하기도 했다.
· 갭은 10일 자사 트위터 계정에서 "매시간 갭 이용자가 1만명씩 늘고 있다"고 밝혔다. 팔러는 앱스토어 유통이 중단되기 전 한때 다운로드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앞으로는?

SNS를 운영하는 기술 기업들은 전례 없이 적극적으로 트럼프 관련 콘텐트에 대처하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소셜미디어의 공정성과 책임 범위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을 영구히 정지했다.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는 테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온라인 활동을 저지, 문제삼고 있다. 대신 갭, 팔러와 같은 신종 소셜미디어가 뜨고 있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계정을 영구히 정지했다.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는 테크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온라인 활동을 저지, 문제삼고 있다. 대신 갭, 팔러와 같은 신종 소셜미디어가 뜨고 있다. [트위터 캡처]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의도', '이로 인한 여파',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폭력'을 언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 계정 무기한 정지 방침을 밝혔다. 그대로 방치했다가 의사당 난입 같은 일이 또 발생하면 플랫폼의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봤다는 분석이다.
· '페이스북·트위터·유튜브는 더는 중재자가 될 수 없다'. 미국 IT 전문매체 씨넷은 9일 이 같은 제목의 칼럼을 통해 "주류 언론사가 아닌 소셜미디어 기업이 뉴스를 유통하는 가장 강력한 플랫폼이 됐지만 여기서 잘못된 정보와 가짜 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며 "소셜미디어 내 콘텐트를 중재할 수 있는 새로운 제도와 법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게시물에 대한 법적 책임을 면제받도록 하는 '통신품위법 230조'도 조 바이든 정부가 손질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당선인은 '통신품위법 230조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팩플레터 구독신청은 여기서 → https://url.kr/qmvPIX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