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루타’ ‘백신 추정 주사’에, 국민의힘 “정정 아닌 진솔한 사과”

중앙일보 2021.01.10 15:06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백신 접종을 ‘마루타’와 관련지어 글을 올린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장 의원은 지난 8일 “현재의 코로나 백신은 완성품이 아닌 ‘백신 추정 주사’일 뿐”이라며 백신 접종자를 일본 731부대의 생체실험 대상자인 ‘마루타’에 비유한 글을 올렸다. 그는 논란이 일자 일부 표현을 수정해 다시 게재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SNS 정정이 아닌 진솔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백신을 제때 준비 못 해 죄송하게 됐다는 간단한 사과 하나면 될 일을, 그 실정을 궤변으로 막겠다고 하다가 반일감정까지 꺼내드는 무리수를 둔다”며 “불상의 발사체, 피해호소인, 백신 추정 주사에 이르기까지,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려 먼 길 돌아온 ‘창의 정부’를 충분히 봐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에 고통 주는 ‘민폐 정치’를 이제는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언제는 다음달 접종이 대한민국 전략이라더니 이제는 임상실험 대상 되면 안 된다며 기다리라 한다”며 “그럼 대통령이 다국적 기업 CEO에 다급히 전화해 확보했다는 백신도 안전성 검증이 안 된 ‘백신 추정 주사’란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또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른 나라보다 백신 확보가 미흡하다는 지적에 “다른 나라가 뭐가 중요하냐”고 답한 데 대해 “그럴거면 다른 나라엔 왜 그리 필사적으로 K-방역 홍보를 했나”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확진자 수가 적어 백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여권의 주장에도 김 대변인은 “그러면 우리보다 확진자 수가 더 적은 뉴질랜드, 호주가 왜 더 많은 백신을 확보했는 지엔 답을 못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장 의원은 앞서 올린 글에서 ‘백신 추정 주사’라는 표현을 삭제하고 731부대에 대한 언급을 뺐다. 또 “국민을 코로나 마루타로 삼자는 것인가”란 표현은 “무작정 투약부터 하자는 무책임한 주장은 ‘마루타’적 발상일 뿐”으로 대체해 다시 글을 올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