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예능 출연, 가족 사는 얘기 전한 것…박영선 편 기대"

중앙일보 2021.01.10 11:32
나경원 전 의원(왼쪽)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앙포토·연합뉴스

나경원 전 의원(왼쪽)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앙포토·연합뉴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TV예능프로 출연이 선거홍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진솔하게 저와 제 가족이 사는 이야기를 전해드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5일 방영된 ‘아내의맛’에 대한 이야기를 늦게나마 좀 드리려 한다”며 “정말 많은 분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셨다”고 했다.  
 
그는 이어 “저희 (딸) 유나에게 해 주신 격려는 유나는 물론 저희 가족에게 너무나 큰 선물이자 응원이다”며 “이념, 진영을 초월해 가족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우리 국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저는 온전히 느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과의 새로운 의미의 만남이자 대화였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촬영 과정 중 스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또 “날도 추운데 스텝들이 고생할까봐, 저희 친정아버님이 보통 산책하시면서 두 번 정도를 쉬시는데 그날은 한 번만 쉬고 계속 걸으셨다. 그래서 그날 저녁에 감기 기운이 들었다고 하시더라”며 아버지께도 고마움을 나타냈다.
 
이어 “곧 박영선 장관의 이야기도 나온다는데 박 장관은 어떤 이야기를 전해줄지 궁금하고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나경원 전 의원이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전 의원이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앞서 나 전 의원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아내의 맛’출연에 대해 서울시장 선거에 일찌감치 출사표를 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TV조선에서 특정 서울시장 후보, 여야 후보들을 이렇게 초대해서 일종의 선거 홍보에 활용하는 것은 방송 공공성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또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전에 뛰어든 김진애 의원도 “출마를 앞두고 예능에 출연하는 정치인들은 자신이 없는 건지, 세탁이 필요한 건지, 특혜를 누리겠다는 건지, 아니면 서울시장을 ‘아내의 맛’으로 하겠다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한편 박 장관 편은 오는 12일 방송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