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순우, 델레이비치오픈 1회전 패배…남지성도 탈락

중앙일보 2021.01.08 12:14
 
권순우 [AFP=연합뉴스]

권순우 [AFP=연합뉴스]

 
남자 프로테니스(ATP) 투어 델레이비치오픈에 참가한 권순우(95위·당진시청)와 남지성(268위·세종시청)이 단식 본선 1회전에서 탈락했다.
 
권순우는 8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델레이비치에서 열린 대회 첫날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세바스찬코르다(119위·미국)에게 0-2(4-6, 4-6)로 졌다.
 
1세트 초반 0-4로 끌려가던 권순우는 3-4까지 따라붙은 뒤 이어진 상대 서브 게임에서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해 1세트를 4-6으로 내줬다.
 
2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4-4까지 맞서다가 브레이크를 허용하며 4-5로 밀렸다. 이어진 코르다의 서브 게임에서는 0-30 리드를 잡았지만 끝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권순우는 이날 서브 에이스 4-8로 열세를 보였다. 서브 최고 시속은 권순우가 197㎞, 코르다가206㎞를 각각 기록했다. 권순우를 꺾은 코르다는 1998년 호주오픈 테니스 단식 챔피언 페트르 코르다의 아들이다.  
 
남지성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토미 폴(52위·미국)에게 0-2(6-1 6-4)로 졌다. 코르다와 폴은 2회전에서 맞붙는다.  
 
권순우와 남지성은 호주 멜버른으로 이동해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을 준비할 예정이다. 다음 달 열리는 호주오픈에서 권순우는 단식, 남지성은 송민규(KDB산업은행)와 복식에 각각 출전한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