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력 의혹' 김병욱 탈당에...김종인·주호영 "들은 바 없다"

중앙일보 2021.01.07 16:48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폭행 의혹으로 탈당을 선언한 김병욱 의원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폭행 의혹으로 탈당을 선언한 김병욱 의원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7일 탈당의 뜻을 밝힘에 따라 국민의힘은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취소했다. 

국민의힘 긴급회의는 취소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회의가 취소된 뒤 취재진과 만나 "자기가 자기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밖에 나가 법적 투쟁을 하겠다는 의미로 탈당한 모양"이라며 "(해당 의혹에 대해) 구체적으로 들은 바는 없다"고 언급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으로부터 자초지종을 들었냐는 질문엔 "내가 그런 것에 대해 구체적으로 듣고 싶은 생각도 없고, 별로 들은 바는 없다"며 "본인이 국회의원이 되기 전에 일어난 날에 대해 당에 부담을 준다는 생각이 드니까 아마 본인 스스로가 탈당을 한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또한 "긴급 비대위에서 윤리위원회와 당무감사위원회 같은 절차를 밟기 위한 절차를 밟으려 했다"며 "팩트 자체에 대해선 잘 알지 못한다. 사법기관이 조사해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탈당 전) 나와 논의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은 김 의원이 2년 전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6일에 제기한 바 있다. 당시는 이 의원이 2018년 10월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 시절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며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 측은 "가세연에서 저와 관련해 다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