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행 의혹' 국민의힘 김병욱 탈당 "결백 밝히고 돌아오겠다"

중앙일보 2021.01.07 15:43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뉴스1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7일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며 탈당의 뜻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은 김 의원이 2년 전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6일에 제기한 바 있다. 당시는 이 의원이 2018년 10월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 시절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며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 측은 “가세연에서 저와 관련해 다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