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협회 회장 3선' 정몽규 "한국축구 백년대계 마무리하겠다"

중앙일보 2021.01.07 11:39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사진 대한축구협회]

 
정몽규(59) 회장의 대한축구협회 회장 3선이 확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제54대 대한축구협회 회장선거에 단독으로 출마 신청한 정 회장이 최종 당선인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달 23일 마감된 제54대 회장 선거 후보자 등록에 단독 입후보했다. 축구협회 정관 23조에는 ‘후보자가 1인인 경우, 선거관리위원회가 임원의 결격사유를 심사해 하자가 없을 경우 당선인으로 결정한다’고 돼 있다. 정 회장은 지난 6일 예정됐던 선거를 치르지 않고 선관위 심사를 거쳐 회장 당선인이 됐다.
 
선거출마로 직무정지에 들어갔던 정 회장은 7일부터 회장직에 복귀했다. 정 회장은 대한체육회 인준을 거쳐 오는 27일 공식 취임해 세번째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임기는 2025년 1월까지다.  
 
HDC(현대산업개발) 회장과 K리그2 부산 아이파크 구단주를 겸하는 정 회장은 1994년 K리그1 울산 현대 구단주를 맡으며 축구계에 입문했고, 2011년부터 한국프로축구연맹 총재를 역임했다. 2013년 1월 제52대 축구협회장 선거에서 경선을 통해 처음 회장직에 오른 정 회장은 2016년 7월 치러진 제53대 회장 선거에서는 선거인단 만장일치로 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정 회장은 이날 “코로나19로 인해 2021년 상황도 녹록치 않아 보인다. 당장 올해 열릴 예정이었던 남녀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과 U-17 월드컵이 취소됐다.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과 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대회들도 정상적인 개최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안갯 속을 헤쳐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축구협회장이라는 직책을 맡게돼 그 어느 때보다 부담감이 크지만 한편으로는 막중한 사명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회장은 “축구협회는 최근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발표하면서 ‘두려움 없는 전진’을 핵심 가치로 내세웠다. 위기에 주저하기보다 맞서 싸울 수 있는 힘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다.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도전하며 한국 축구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정 회장은 "두 번의 임기를 거치며 8년 동안 한국축구의 든든한 뼈대를 새로 세우기 위해 노력해왔다. 한국형 디비전시스템과 천안 축구종합센터를 비롯한 인프라 확충 등 오랜 기간 추진한 일들이 이제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며 “새로운 임기 4년 동안 한국축구의 백년대계를 마무리하겠다. 특히 축구 꿈나무들이 비용 걱정 없이 축구를 배우고, 언제 어디서나 축구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 축구를 통해 ‘꿈꾸고, 즐기고, 나누는’ 문화가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