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 금은방 턴 치밀한 범행, 20일만에 잡고보니 현직 경찰

중앙일보 2021.01.07 10:24
뉴시스

뉴시스

광주 현직 경찰관이 금은방을 털고 잠적했다가 추적 중인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 경위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그는 지난달 18일 오전 4시께 광주 남구 월산동 한 금은방에 침입해 50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A씨는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하고 미리 준비한 도구로 잠겨있던 금은방 문을 부수고 가게로 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범행에 쓰이는 차량의 번호판을 가리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저질렀다.
 
치밀한 범행 수법으로 수사에 난항을 겪은 경찰은 범행 20일만인 전날 광주 모처에서 그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