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인경전철, 폭설로 운행 중단…7일 시험운행 뒤 정상운행

중앙일보 2021.01.07 01:08
수도권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6일 저녁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 도로에 눈이 쌓여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뉴시스

수도권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6일 저녁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 도로에 눈이 쌓여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뉴시스

용인경전철이 폭설로 인해 6일 9시 30분부터 중단됐다.
 
용인시는 이날 내린 눈발이 경전철의 시야를 가리는 데다 눈이 플랫폼까지 유입됨에 따라 정차지점의 정차가 어려워지는 등 시민들의 안전이 우려돼 운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운행 중이던 열차 10대에 탄 승객들은 가까운 역에 내린 뒤 요금을 환불받았다.
 
시는 7일 새벽 4시 이후 시험운행을 한 뒤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면 5시 30분부터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