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영 국방장관 전화통화…"브렉시트 이후에도 협력 강화"

중앙일보 2021.01.06 21:37
서욱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서욱 국방부 장관. 중앙포토

서욱 국방부 장관이 6일 벤 월러스 영국 국방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양국 간 국방교류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서 장관은 최근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미래관계 협상이 타결된 것을 축하하고, 브렉시트 이후에도 6.25전쟁 참전국이자 전통적 우방국인 영국과 국방협력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월러스 장관은 영국은 포스트 브렉시트 시대를 대비해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 확대를 다각적으로 모색 중이라며, 특히 향후 역내 번영과 발전을 위해 한국과 영국이 국방 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양국이 비대면 방식을 통해 국방협력을 지속해오고 있는 데 대해 높이 평가하고, 가까운 시일 내 다자회의 계기 국방당국 간 회담, 상반기 영국 국방 실무대표단 방한, 각군 간 교류·협력을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 장관은 올해 한국에서 열리는 제4차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이 회의 제1차 회의 개최국이자 공동의장국인 영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