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 폭설 퇴근길 강타…내일 서울 체감온도 영하24도

중앙일보 2021.01.06 20:46
연일 한파가 이어지며 눈이 내리고 있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연일 한파가 이어지며 눈이 내리고 있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한 시민이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6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폭설이 내려 퇴근 시간 극심한 도로 정체가 빚어졌다. 기상청은 7일 한파가 절정에 이를 것이라고 예보했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8시를 기준으로 수도권과 충남, 전라 서해안 지역에는 눈이 내리고 있고, 충북과 전라내륙에도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이날 오후 늦게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서 서울(서초)에는 6.8㎝가량 눈이 쌓인 상태다. 
 
경기 과천은 7.2㎝, 시흥은 5.3㎝, 충남 당진은 5.4㎝, 전북 정읍은 6.6㎝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제주 산간(어리목)에는 33.3㎝에 이르는 폭설이 쏟아졌다. 기상청은 이에 따라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남, 전라권 서부, 제주 산지에 대설특보를 내렸다.  
 
특히 눈 구름대가 국지적으로 강하게 발달하면서 서울 남부와 경기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5㎝로 눈이 강하게 내렸다. 갑작스럽게 내린 눈으로 인해 도로가 빙판길로 변하면서 차들이 갇히는 등 도심 곳곳이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기상청은 “기온이 영하로 낮아 내린 눈이 그대로 쌓이고 있고 강한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도 매우 짧으니 차량운행 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기 바라며 보행자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수도권의 눈은 점점 약해지겠다. 하지만 서해상의 구름대가 밤사이 동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충청과 전라도는 더 많은 눈이 내리겠다.
 

서울 체감기온 -24도 강추위 

북극에서 밀려 내려오는 한파로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서울 광진교 인근 한강에 얼음이 얼어있다. 뉴스1

북극에서 밀려 내려오는 한파로 서울 전역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6일 서울 광진교 인근 한강에 얼음이 얼어있다. 뉴스1

7일부터는 더욱 강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서울의 경우 7일 아침 최저기온이 -15도까지 떨어지겠고, 체감기온은 -24도로 매우 춥게 느껴지겠다. 전국적으로도 -20도에서 -5도를 기록하는 등 영하권의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한낮에도 서울이 영하 10도에 머무는 등 강력한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내일 출근길은 골목길과 이면도로, 언덕 등에서 내린 눈이 얼어 매우 미끄럽고 오늘과는 다르게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가 매우 낮겠으니 도보 시 안전사고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눈은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8일까지 내릴 전망이다. 7일은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제주도에 눈이 오겠고, 충청권 내륙과 수도권 남부 서해안에는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8일도 충남 서해안과 전라 서해안, 제주도에 눈이 오겠고, 전라권 내륙은 새벽까지, 충남내륙은 오전과 밤에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량은 충남 서해안과 전라권, 제주도가 5~20㎝를 기록하겠고, 전라권 서부는 30㎝, 제주도 산지는 50㎝ 이상의 많은 눈이 쌓이겠다. 수도권과 충청권 내륙, 경북서부내륙, 경남북서내륙, 강원남부내륙에는 3~10㎝의 눈이 내리겠다. 나머지 지역에는 곳에 따라 7일 새벽까지 1~5㎝의 눈이 오겠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8일 절정을 이루면서 한파의 가장 큰 고비가 되겠으며 이후에도 평년보다 2~6도 낮은 기온이 장기간 지속되겠으니, 선별진료소 등 야외업무 종사자, 노약자 등은 한랭 질환에 각별히 유의하고, 수도관 동파, 비닐하우스와 양식장 냉해 등 시설물과 농작물 피해도 우려되니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