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를 연패에서 구해낸 '킹동영'

중앙일보 2021.01.06 07:20
5일 KB손해보험전에서 서브득점을 올린 삼성화재 김동영(왼쪽)과 손바닥을 마주치는 고희진 감독. [뉴스1]

5일 KB손해보험전에서 서브득점을 올린 삼성화재 김동영(왼쪽)과 손바닥을 마주치는 고희진 감독. [뉴스1]

"제이크, 넌 할 수 있어."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의 믿음처럼 훨훨 날아올랐다. 프로배구 삼성화재 아포짓 김동영(25)이 멋진 활약으로 팀을 연패에서 구했다.
 
삼성화재는 5일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4라운드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14, 21-25, 25-21, 17-25, 15-10)로 이겼다. 4연패에서 탈출하면서 4승16패(승점 18)가 됐다. 지긋지긋한 풀세트 징크스도 넘어섰다. 삼성화재는 한국전력과 개막전에서 3-2로 이긴 뒤, 5세트 승부에서 8번 연속 졌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드디어 풀세트 승리를 따냈다. 
 
이날 경기 전 고희진 감독은 "동영이와 티타임을 가졌다. '김동영 스타일' 대로 빠르게 스윙하면서 활기차게 해보자. 다시 '킹동영'의 모습으로 즐겁게 해보자고 격려했다"고 전했다.
 
김동영은 고 감독의 지시를 완벽하게 수행했다. 팀내 최다인 20점을 올렸다. 직전 OK금융그룹전에서 9득점에 그치며 중간에 교체됐지만, 이번엔 달랐다. 공격성공률도 32.14%에서 48.65%로 반등했다. 서브 범실은 2개만 하면서 에이스 2개를 잡아내는 등 정확하고 강하게 넣어 상대를 괴롭혔다. 
대한항공과 경기 1세트 삼성화재 김동영(오른쪽)이 스파이크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과 경기 1세트 삼성화재 김동영(오른쪽)이 스파이크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화재는 바토즈 크라이첵(등록명 바르텍)을 내보내고, 대체선수로 마테우스 크라우척을 영입했다. 1일 입국한 마테우스는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그 기간까지는 김동영이 라이트 공격수로서 많은 공격을 해야 한다.
 
김동영에겐 외국인선수 같은 파워와 높이가 없지만 왼손잡이라는 이점과 스윙 스피드를 잘 살리고 있다. 바르텍이 빠진 뒤 삼성화재는 2승4패를 기록하며 승점 6점을 챙겼다. 그 전까지 14경기에서 2승 12패, 승점 12점을 올린 걸 감안하면 나쁘지 않다.
 
고희진 감독도 김동영에게 많은 자신감을 불어넣고 있다. 실수를 하더라도 나무라는 대신, 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한다. 김동영은 5일 경기 뒤 "직전 경기가 안 좋았는데. 감독님이 자신있게만 하라고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셨다"고 했다.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는 삼성화재 김동영. [사진 한국배구연맹]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득점 후 세리머니를 하는 삼성화재 김동영. [사진 한국배구연맹]

김동영은 중부대 시절 주장이자 팀의 주포였다. 2019~20 드래프트에서 삼성화재는 김동영을 2라운드에서 지명했다. 외국인 선수들 때문에 많은 기회가 오진 않았지만, 최근엔 많은 시간을 소화하고 있다. 김동영은 "대학 때도 많이 뛰었지만, 체력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깨닫고 있다. (내 공격코스가)분석 되다보니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OK전은 스스로 가라앉았다. 한두 번 막히다 보니 고민이 많아졌다"고 반성했다.
 
마테우스는 이르면 16일 한국전력전, 혹은 21일 우리카드전부터 뛸 수 있다. 김동영에게 남은 시간이 길진 않다. 하지만 그는 자신보다 팀을 먼저 생각한다. 김동영은 "원래 역할로 돌아가서 원포인트 서버에 집중할 것이다. 그 역할에 몰입할 수 있다. 물론 아쉽지만 외국인선수가 있으면 팀이 더 살아난다. 국내 선수들이 받쳐주면 팀은 더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의정부=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