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증지원, 특허 출원 등 스타트업 성장에 크게 기여”

중앙일보 2021.01.05 13:48
인천스타트업파크 육성 프로그램의 한 축인 실증 지원 사업이 투자유치, 해외 파트너와의 계약 체결, 특허 출원 등 스타트업들의 성장에 기여하면서 큰 성과를 내고 있다.
 

인천스타트업 파크 ‘실증 상용화 지원 사업 최종 성과보고회’등 서 확인

실증 지원 프로그램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제품‧서비스를 개발하더라도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실증 상용화 단계를 넘지 못하고 사업을 확장하지 못하는 유망 스타트업들의 문제점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스타트업파크의 공공 주도형 운영 프로그램 대행기관인 인천테크노파크는 생태계 활성화·실증·투자·글로벌 진출 등 인천 스타트업파크 육성 분야 가운데 하나인 실증 지원 프로그램인 ‘실증 상용화 지원 사업’과 ‘공유경제 플랫폼 서비스 개발 지원 사업’의 최종 성과 보고회를 지난해 말 개최한 결과 많은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또 올해 제품 및 서비스 실증 지원을 위한 ‘2020 실증 수요기반 제안 의뢰서’ 공모의 최종과제 선정도 최근 완료했다.  
 
총 8개사(실증 상용화 5개사, 공유경제 3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개최된 최종 성과보고회에서 조기 상용화를 위한 실증자원 제공 및 사업화 자금지원을 통한 참여 기업의 투자유치, 국내외 제품 판매, 해외 파트너와의 계약 체결, 특허 출원, 우수기업‧제품 인증, 공모전 수상 등 눈에 띄는 성과를 확인했다.  
 
실증 상용화 지원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5개 기업은 시민 참여형 교통정보 수집 플랫폼 ㈜위드라이브, 공항 기반의 여행 편의 플랫폼 프리러그의 스마일시스템(주), 낮은 비용으로 독성약물의 노출과 감염 위험을 차단하는 폐쇄형 약물전달장치(CSTD)를 개발한 ㈜에스티에스바이오,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한 이메일 보안서비스 시큐레터(주), 어린이 디지털 시민의식 교육 및 평가 프로그램 디큐월드 유한회사 등이다.  
 
이 가운데 ㈜에스티에스바이오는 인하대병원과 제품 임상 시험을 진행하고 4억 원 투자를 유치, 세계 최초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과 금형 가공의 마무리 단계에 와있어 국내외 의료기기 시장 진출에 대한 기대가 크다. 시큐레터㈜는 태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정보보안기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제품을 공급하는 등 글로벌화를 추진하고 있다. 디큐월드 유한회사는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기술 제휴 협약 및 수출을 협의 중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도시문제, 사회문제 등 해결을 위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테스트베드를 제공하는 공유경제 플랫폼 서비스 개발 지원 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로 현재 송도국제도시에서 공유 전기자전거를 시범 운영하며 전기자전거, 퀵보드와 대중교통 환승 시스템을 개발 중인 ㈜비엔씨테크, 지하 시설 내 GPS 수신 불량의 문제를 해결해 수도권의 500m 이상 모든 터널에 신호기 설치를 협의 중인 ㈜아이디씨티, 해외 부동산 자산을 온라인으로 거래할 수 있는 ‘쉐어러블 에셋(Shareable Asset)’플랫폼을 개발한 ㈜블루오션 등이다.  
 
(주)비엔씨테크는 핵심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하고 인천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주)아이디씨티는 국내 최초로 시제품 KC(국가통합인증마크)인증을 완료하고 미국의 FCC(미국연방통신위원회) 인증을 진행 중이며 국내 2조5천억 원, 해외 30조원 규모 시장(터널 및 지하공간, 도로교통 인프라, 스마트시티)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주)블루오션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5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3개 금융기관과 협약을 체결하는 한편 싱가포르와 플랫폼 개발 계약을 수주했다.    
 
실증상용화 지원사업과 공유경제 플랫폼 서비스 개발 지원 사업에 선정된 기업에는 인천스타트업파크가 보유한 데이터, 장소, 플랫폼, 전문가 등 다양한 실증 자원과 기업 당 7천만 원에서 최대 1억7천여만 원에 달하는 사업화 지원금이 제공됐다. 또 사업 종료 이후 인천스타트업파크에 입주한 기업은 사업화 지원금 등의 후속 지원도 받게 된다.
 
‘2020 실증 수요기반 제안 의뢰서’ 공모 의 최종과제 선정에는 스마트시티·사물인터넷·도시·공항·항만·바이오/융합 등 6개 분야에서 총 59개 기업이 지원했고 서류를 통과한 21개사에게 점수에 따라 제안지원금(100~500만원)이 지급됐다.  
 
이 가운데 우수한 점수를 받은 3개 기업은 감염병 등 현장에서 즉시 진단 가능한 분자진단 플랫폼을 개발한 에이비아이㈜, 시계가 안 좋은 환경에서의 수중영상을 개선한 수중구조물 관리용 드론 솔루션의 ㈜에이치앤와이, 주차 위치 확인 및 출차 시 자동결제 솔루션을 제안한 ㈜베스텔라랩 등이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성과를 토대로 인천 스타트업파크가  모든 스타트업들의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실증할 수 있도록 돕고 더 큰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든든한 밑받침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