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대표팀 수비수 김진수, 또 코로나 성금 3000만원 기부

중앙일보 2021.01.05 11:43
2019년 아시안컵 16강전 바레인전 연장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김진수. [연합뉴스]

2019년 아시안컵 16강전 바레인전 연장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린 김진수. [연합뉴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 한국축구대표팀 왼쪽 수비수 김진수(29·알 나스르)가 또 기부에 나섰다. 

의료진 위해, 작년에도 5000만원 기부

 
김진수는 지난 4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성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이 기금은 코로나19 환자들과 의료진 및 방역 인력들에게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김진수는 지난해 3월에도 5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김진수가 코로나19 극복에 큰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가 있다. 김진수는 지난해 여름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나스르로 이적했다. 알 나스르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던 김진수는 11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 인해 A대표팀 합류도 좌절됐다. 3주 후 복귀한 김진수는 코로나19의 심각성과 위험성을 몸소 느꼈고, 다시 한번 기부에 나섰다. 
 
김진수는 “코로나19 로 인해 아픔을 겪고 계신 분들과 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헌신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진수는 지난해 12월 킹스컵 16강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부상으로 쓰러졌다. 정밀 검사 결과 아킬레스 파열 진단을 받, 5~6개월간 그라운드에 나설 수 없게 됐다. 김진수는 현재 재활에 힘쓰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