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지는 황운하 6인 식사 논란..."출입자 명부도 제대로 안적어"

중앙일보 2021.01.05 05:00
황운하 더불어민주당(대전 중구) 의원을 포함한 6명이 지난 연말 테이블이 2개인 대전의 한 음식점 룸에서 저녁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출입자 명부에 이름이 제대로 기록되지 않는 등 방역 관리에 허점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뉴스1

출입자 명부에 황 의원 등 제외 2명만 기록

 4일 대전시와 대전 중구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대전 중구의 한 음식점 룸에서 황 의원과 염홍철 전 대전시장, 60대 지역 택시업계 인사, 염 전 시장 측 인사 등 총 6명이 반주를 곁들인 저녁 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서 염 전 시장과 지역 택시업계 인사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중이다. 황 의원과 옆 테이블에 있던 3명 등 총 4명은 음성 판정을 받고 2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황 의원 등 6명 지난달 26일 같은 룸서 식사

 
 앞서 정부는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으로 지난달 24일부터 전국 식당에서 5인 이상 예약, 5인 이상 동반 입장을 금지했다. 황 의원 등이 같은 방에서 식사한 사람이 6명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방역 수칙 위반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불거진 후 방역당국의 현장 조사 결과 이날 식사가 이뤄진 식당에서는 방역상 허점도 드러났다. 식사한 사람의 인적사항을 개인별로 적어야 할 원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대전 중구는 “음식점 출입자 명부에는 출입자 6명 전원의 이름은 없고 대표자 1명이 인적사항을 적은 다음 ‘000외 2명’식으로 기록했다”고 했다. 결국 황 의원과 염 전 시장은 명부를 작성하지 않았다고 대전 중구는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등 6명이 저녁 식사를 한 대전 중구 음식점 룸. [사진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등 6명이 저녁 식사를 한 대전 중구 음식점 룸. [사진 대전 중구]

 이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음식점 등에 비치된 출입자 명부는 개인별로 인적사항을 기록하는 게 원칙”이라고 했다. 대전 중구는 “출입자 명부 작성 방식이 일정하지 않아 업소별로 혼선이 빚어지는 것 같다”며 “조만간 이에 대한 새로운 지침을 만들어 중구 지역 외식업 지부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특별방역강화조치 일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특별방역강화조치 일부

테이블당 12만9000원·9만9000원짜리 주문 

 
 아울러 대전 중구는 현장 조사 결과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중구 측은 황 의원 등 6명의 음식점 이용시간과 관련해 “이날 오후 5시 40분쯤 황운하 의원 팀이 왔고, 오후 6시쯤 또 다른 팀이 입장한 데 이어 6시20분쯤 황 의원의 옆 테이블 손님들이 들어왔다”라고 말했다. 이날 황 의원 등 6명이 2개 테이블에서 주문한 음식은 각각 12만9000원짜리와 9만9000원짜리였다는 게 중구 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날 식당 측이 먼저 도착한 2번째 팀 대신 3번째 팀을 황 의원과 같은 방에 배치한 것 등을 놓고는 의문이 일고 있다. 시민 김모(55)씨는 "현직 국회의원과 전 시장 등 지역 유력 인사들이 식당을 찾았는데 굳이 같은 방에 일행이 아닌 손님을 앉혔다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5인 이상 회식을 금지한 중대본 조치

5인 이상 회식을 금지한 중대본 조치

 이에 대해 황 의원은 지난 2일 중앙일보에 문자를 보내 “3인 식사가 맞고 그렇게 알고 자리에 참석했다. 우연히 옆 테이블에 3인이 앉아서 결과적으로 하나의 룸에 일시적으로 최대 6인이 앉게 되었지만, 의도치 않았던 우연이었고, 그 자리에 있던 분들을 알지도 못한다. 이런 경우 방역수칙 위반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음식점 폐쇄회로TV(CCTV)를 확인하지 않고 음식점 주인 진술 등으로만 황 의원 등의 식사 당시 상황을 설명한 점도 논란이다. 대전 중구 관계자는 “CCTV가 음식점 방에는 없고 현관에만 있어서 확인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음식점 출입구에는 ‘CCTV 녹화 중’이라는 안내 문구가 적혀있다.

 
 
 한편 이날 황 의원과 같은 룸에서 식사한 나머지 3명이 누구인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염 전 시장과 아는 사이인 대전시 산하 기관 관계자 등 참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전시 등은 이날 모임의 나머지 참석자가 누구였는지 함구하고 있어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개인정보는 비공개로 하고 있다”며 “대전시 산하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는지도 말하기 곤란하다”고 밝혔다.  
 
대전=김방현·신진호 기자, 이에스더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