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업의 벽 허물 빅테크·핀테크 기업과 경쟁 대비해야”

중앙일보 2021.01.05 00:04 경제 2면 지면보기
4대 금융그룹(신한·KB금융·하나·우리)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그런데도 4대 금융그룹의 최고경영자(CEO)가 새해를 맞아 내놓은 신년사는 위기의식으로 가득했다.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대형 기술기업)의 금융업 진출이 본격화하면서다. “빅테크 기업과의 디지털 채널 경쟁이 본격화하면 (기존 은행의) 고객 이탈 가능성이 있다”(서병호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는 진단도 나온다.
 

4대 금융그룹 CEO 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기술 앞선 디지털 기업에 투자
혁신적 금융 플랫폼 구축할 것”

윤종규 KB금융 회장
“종합금융 솔루션으로 차별화
AI 활용한 맞춤형 상품 제공”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상품·프로세스·인재채용 등
모든 영역서 글로벌 지향해야”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잠재 리스크 사전 모니터링
그룹 투자자산 면밀히 점검”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4일 신년사에서 “신한의 운명도 디지털 전환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며 “‘핀테크’(금융+기술)와 빅테크 등 다양한 기업과 협력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디지털 기업에 대한 과감한 투자에 나서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융과 비금융, 재미와 가치를 아우르는 신한 만의 혁신적인 디지털 플랫폼을 성공적으로 구축해 가자”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상생의 성장 생태계를 만드는 친환경 금융, 혁신금융을 더욱 힘있게 추진해 가자”고 덧붙였다.
 
윤종규 KB금융 회장

윤종규 KB금융 회장

관련기사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신년사에서 “금융의 디지털화와 정부의 규제 완화 흐름 속에 빅테크의 본격적인 금융업 진출로 업종 간 경계가 모호해지는 ‘빅블러’ 시대가 도래했다”고 말했다. 그는 “빅테크와 차별화한 종합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한 개인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도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마존은 고객 집착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고객의 불편함을 선제적으로 해결함으로써 고객의 신뢰를 얻었다”며 “눈앞에 있는 당장의 이익보다 고객을 먼저 생각하고 끊임없이 고객 가치를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지난해 12월 31일 미리 공개한 신년사에서 “다수의 경쟁자 등장, 국내 시장의 포화와 규제의 심화, 저금리 기조의 지속은 이자 이익 기반 성장의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플랫폼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이라며 “플랫폼 사업자의 상품 공급자로 전락하기 전에 하나금융그룹이 주도하는 ‘생활금융 플랫폼’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해외 시장 진출도 강조했다. 김 회장은 “우리의 미래는 글로벌에서 찾아야 한다”며 “상품·프로세스·시스템·인재채용 등 모든 업무 영역에서 글로벌을 지향하는 운영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전통적인 금융그룹은 건전성은 물론 수익성과 성장성 모두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는 확보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올해는 수많은 빅테크 및 핀테크 기업이 금융업의 벽을 허물고 우리와 혁신 경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금융권에는 올해 (코로나19) 후폭풍이 더 크게 불어올 수 있다”며 “잠재 리스크를 사전에 모니터링하고, 그룹의 투자 자산도 면밀히 점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비은행 사업 부문의 강화도 주요 과제로 내세웠다. 손 회장은 “그룹 내에 아직 비어 있는 비은행 부문에 대해서 다방면으로 확대를 모색해 그룹 성장을 위한 동력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