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래형’ 샌즈 “로하스와 함께 뛰어 기쁘다”

중앙일보 2021.01.05 00:03 경제 7면 지면보기
샌즈는 “히어로즈는 아시아에서 뛸 기회를 준 고마운 팀”이라고 했다. [사진 한신 타이거스]

샌즈는 “히어로즈는 아시아에서 뛸 기회를 준 고마운 팀”이라고 했다. [사진 한신 타이거스]

‘코리안 드림’을 발판으로 3년 만에 연봉이 15배다.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를 거쳐 일본 프로야구(NPB)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는 제리 샌즈(34) 이야기다. 미국에 있는 샌즈를 서면 인터뷰했다.
 

히어로즈 출신 일본 한신서 활약
올해 로하스·알칸타라와 같은 팀
“김하성·이정후 해외서 성공할 것”

샌즈는 2018시즌 대체선수로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었다. 괜찮은 기량을 선보인 샌즈는 2019시즌 만개했다. 타율 0.305, 28홈런을 기록했고, 타점은 1위(113타점)에 올랐다. 찬스마다 한 방을 터뜨린 그에게 팬들은 ‘모래(sand) 형’이란 별명을 붙여줬다.
 
샌즈는 지난해 키움을 떠나 한신에 입단했다. 110경기에서 타율 0.257(377타수 97안타), 19홈런, 64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낮았지만, 득점권 타율은 센트럴리그 5위(0.333), OPS(장타율+출루율)는 0.814로 외국인 선수 1위였다. 투고타저인 NPB에서 첫해였던 데다 코로나19 사태까지 고려하면 괜찮은 성적이다.
 
샌즈는 “모두 힘든 시간이었다. 운좋게 집에 작은 체육관을 마련했다. 몇년간 운동한 아카데미도 갈 수 있었다. KBO리그 경험 덕에 일본에서도 빨리 적응했다. 아시아 투수가 타자를 어떻게 상대하는지 알고 있어 잘 출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해 성적이 만족스럽지는 않다. 몇 달은 좋았고, 힘든 달도 있었다. 올해는 더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 샌즈는 히어로즈와 연봉 10만 달러(약 1억원)에 계약했다. 그랬던 그의 연봉은 올해 150만 달러로 껑충 뛰었다. 인센티브 등을 포함할 경우 최대 200만 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 샌즈는 “재계약할 수 있어 기뻤고, (일본에 남는 건) 쉬운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샌즈는 KBO리그와 NPB의 차이로 선수층을 꼽았다. 그는 "최고의 선수들로 대결한다면 경쟁이 될 것이다. 그러나 (최고 수준 선수의)숫자 차이가 있다. 나는 이류를 모르지만 NPB에서 더 좋은 선수가 많은 것 같다"고 했다.
 
샌즈의 성공은 KBO리그의 외국인 선수에 대한 한신의 관심을 끌어올렸다. 한신은 지난해 KBO리그 MVP 멜 로하스 주니어(31)와 다승왕 라울 알칸타라(29)를 새로 영입했다. 특히 로하스 영입 과정에서 샌즈가 구단에 도움을 줬다. 샌즈는 “계약 과정에서 로하스와 대화를 주고받았다. 리그와 팀에 대한 정보가 중요하기 때문에 알려줬다. 아내끼리도 일본 생활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KT에서 뛴 로하스는 올해 한신에서 뛴다. [연합뉴스]

KT에서 뛴 로하스는 올해 한신에서 뛴다. [연합뉴스]

NPB의 경우 외국인 선수 보유 한도가 없다. 대신 1군은 인원 제한(등록 5명, 출전 4명)이 있다. 같은 외야수 로하스가 올 경우 샌즈에는 부담이 될 수 있다. 샌즈는 “지난해에도 외국인 등록제한 때문에 걱정하지 않았다. 로하스와 함께 올해 팀의 중심타선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샌즈가 1루수로 옮길 수도 있다.
 
한신은 지난 시즌 센트럴리그 2위에 그치며 라이벌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우승을 내줬다. 샌즈는 "로하스는 몇 년간 KBO리그에 좋은 성적을 냈다. 그가 와서 우리 팀이 더 강해질 것이다. 일본 투수들의 타자 공략법에 대해 내가 알려줄 수 있다. 그러면 로하스의 적응도 더 빠를 수 있다"고 했다.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던 시절 제리 샌즈. 정시종 기자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던 시절 제리 샌즈. 정시종 기자

 
한국의 추억은 여전히 샌즈에 소중하다. 그는 “모래 형이란 별명이 정말 좋다. 한국 팬들 정말 멋졌다. 지난해 키움 경기를 자주 봤다. 동료 선수, 구단 관계자와도 연락한다. 기회가 되면 다시 한국, 특히 히어로즈에서 뛰고 싶다. 야구를 통해 다른 나라를 여행하는 것은 굉장한 일이다. 우리 가족도 한국을 좋아한다”고 전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입단한 김하성, 몇 년 뒤 해외 진출을 시도할 이정후에게도 격려를 보냈다. 샌즈는 “두 사람 모두 대단한 기량을 지녔다. 밝은 미래가 펼쳐질 거다. 지금처럼 열심히 하면, 모든 팀이 원하는 선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