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호아시아나 임원, 공정위 직원 매수 수년간 부당거래 자료삭제

중앙일보 2021.01.04 09:32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 임원과 수년간 돈을 받고 부당 내부거래 자료 등 회사에 불리한 자료를 삭제해준 공정거래위원회 직원이 검찰에 구속됐다.
 
4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지난달 24일과 28일 공정위 전 직원 송모씨와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전략경영실 상무 윤모씨를 구속했다. 송씨는 증거인멸과 뇌물수수 혐의를, 윤 전 상무는 증거인멸과 뇌물공여 혐의를 받는다.
 
공정위에서 디지털 포렌식 자료 분석 관련 업무를 맡던 송씨는 지난 2014∼2018년 윤 전 상무에게 수백만원어치의 금품과 향응을 받고 금호그룹이 공정위에 제출한 자료 중 그룹에 불리한 자료 일부를 삭제한 혐의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등 계열사를 이용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금호고속(금호홀딩스)에 부당지원했다며 시정명령과 32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 박삼구 전 회장, 윤 전 상무 등 당시 그룹 전략경영실 임원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회계 장부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으며, 이 사건을 수사하던 중 윤 전 상무와 송씨 사이의 부정한 거래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일이 윤 전 상무 개인 비리가 아닌 그룹 차원에서 일어난 일이 아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또 공정위가 고발한 부당 내부거래 관련 수사도 이어가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