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C서울, 골키퍼 양한빈과 재계약… 2022년까지 함께 한다

중앙일보 2021.01.02 14:12
FC서울 제공

FC서울 제공

 
FC서울이 골키퍼 양한빈과 2022년까지 함께 한다.
 
서울은 2일 "주전 골키퍼 양한빈과의 재계약에 성공하면서 안정감 있는 수비를 구축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2014년 서울로 이적한 양한빈은 195cm의 큰 키와 뛰어난 반사신경을 앞세워 지금까지 K리그 통산 91경기에 출장했으며 2017시즌부터 주전급 골키퍼로 성장, 팀의 간판 골키퍼로 자리 잡았다.
 
서울은 "양한빈과 함께 황현수, 고광민, 윤종규 등 수년간 호흡을 맞춰온 수비라인의 조직력이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양한빈은 “FC서울의 선수로 계속 활약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구단과 팬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서울은 프로선수로서 지금까지 성장할 수 있었던 특별하고 고마운 구단이다. 팬들의 사랑에 반드시 보답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