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농구 LG 코치·선수 6명, 집합금지 어기고 음주

중앙일보 2020.12.30 21:36
프로농구 창원 LG 엠블럼.

프로농구 창원 LG 엠블럼.

 
남자프로농구 창원 LG 코치, 선수, 트레이너 등 6명이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을 어기고 술자리를 가져 논란이다.
 
LG 코치 3명, 선수 1명, 트레이너 2명이 29일 연고지 경남 창원 시내의 한 펍에서 술을 마신게 시민에 목격돼 30일 알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특별방역대책을 위반한 행위다.  
 
LG 관계자는 “슬럼프에 빠진 A선수가 코치진과 면담하는 식사자리였다”면서도 “변명의 여지없이 구단 잘못이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교육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지난 3일 체육관 내 사무실에서 코치진과 구단관계자 일부가 음주를 동반한 회식을 가진게 적발돼 엄중 경고 및 제재금 200만원을 받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