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이자 접종 몇시간 뒤 이스라엘 노인 또 사망, 벌써 2번째

중앙일보 2020.12.30 16:17
이스라엘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이 또 숨졌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88세 남성 A는 몇 시간 뒤 자택에서 쓰러졌고, 이후 예루살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의료진들은 이 남성이 ‘심각한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질환명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남성의 사망과 백신 접종 사이의 관련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전날에도 이스라엘 북부 베트세안에서는 한 75세 남성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2시간여 만에 심장마비로 쓰러져 사망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초기 조사에서 이 남성의 사망과 백신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고인이 심장병, 암 등의 질환을 앓았다고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