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영국 보건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긴급사용 승인"

중앙일보 2020.12.30 16:01
정부가 도입 결정한 아스타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정부가 도입 결정한 아스타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대학이 공동으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영국에서 사용 승인을 받았다.
 
30일(현지시간) BBC는 영국보건부가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권고를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긴급사용 승인은 이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을 당국이 인정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영국 보건부 대변인은 "철저한 임상시험과 완전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MHRA는 이 백신이 안전성과 질, 효율성 등의 엄격한 기준을 충족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는 이번 승인에 따라 내년 1월 4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에 들어갈 예정이다.맷 행콕 보건장관은 "아스트라제네카가 새 변이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영국은 이번 승인에 따라 내년 3월 말까지 4천만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영국은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억개를 선주문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스칼 소리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 백신은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나타났으며 보관이 쉽고 접종하기 간단하며 이윤 없이 공급된다"라고 강조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한국이 1000만명분을 계약 완료한 백신이다. 도입 시기는 내년 2~3월로 예상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