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 후임에 박범계…"검찰개혁 완수 가장 중요, 어깨 무겁다"

중앙일보 2020.12.30 15:27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내정된 박범계 후보자는 “검찰개혁 완수가 가장 중요한 일이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30일 박 후보자는 법무장관 내정 소식이 전해진 직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들에게 “이 엄중한 상황에 이 부족한 사람이 후보자로 지명돼 어깨가 무겁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법무부와 검찰은 안정적 협조관계가 돼야 하고 그것을 통해 검찰개혁을 이루라고 말씀하셨다”며 “그것이 저에게 준 지침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은 제 삶 속에서 2003년부터 지금까지 역사가 있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계셨고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 그 속에서 답을 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 개혁은 그간 계속 해오던 일이기 때문에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잘 경청해서 검찰 개혁 방안들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해 검찰 개혁을 완수하겠다”며 “이제 법무 행정도 혁신해 국민의 민생안정에 힘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의 목소리, 국회, 교섭단체로부터 충분히 의견수렴을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사법연수원 동기이자 검찰개혁의 대척점에 서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관계 설정에 대해서는 “추후에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만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