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공공재개발 70곳 신청…다음달 14일 후보지 선정한다

중앙일보 2020.12.30 15:08
서울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시내 아파트. 연합뉴스

서울시 공공재개발·공공재건축 대상 지역이 내년 1월 중순에 정해질 전망이다. 
 

기존 재개발 구역 13곳 대상, 신규는 3월 발표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 결과는 1월 중순 통보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내년 1월14일 공공재개발 기존구역 후보지를 선정하고 15일에는 공공재건축 사전컨설팅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 가운데 공공재개발은 지난달 4일까지 총 70곳(기존구역 14곳, 신규구역 56곳)이 자치구에 시범사업 후보지 공모 신청서를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할 자치구는 기존구역 14개소의 구역현황과 노후도 등을 검토한 후 이 중 13개소(1개소는 도시재생사업구역으로 제외)를 지난 9일 서울시에 후보지로 추천했다.  
 
 서울시와 국토부는 13곳 중에서 최종 후보지를 선정하기 위해 내년 1월14일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선정위원회는 서울시, 국토부, 서울시의원과 도시계획·건축·정비사업·법률 등 각계 전문가를 포함해 15명 내외로 꾸린다.
 
 애초 정부는 공공재개발 기존 사업 후보지를 이달 중 발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일정이 다소 지연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비의 시급성, 사업의 공공성과 함께 자치구별 안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56곳의 신규 구역은 현재 관할 자치구에서 도시정비법 등 재개발 입안 요건, 도시재생사업 등 제외조건 등을 중심으로 사업 추진 적정성을 검토하고 있다. 서울시는 계획대로 내년 3월 말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신규구역은 기존구역과 달리 수립된 정비계획이 없어 사업지 분석 및 계획 수립에 약 2개월가량 소요된다"며 "내년 3월 이후 후보지를 선정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외에 내년 1월15일 공공재건축 사전 컨설팅 결과도 각 조합에 통보한다. 앞서 15개 재건축단지가 사전컨설팅을 신청했고, 서울시는 단지별 사업성 분석 및 건축계획안 등을 전달한다. 2월에는 2차 사전컨설팅 신청도 받는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사업설명회, 심층컨설팅과 주민동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 내로 공공재건축 선도사업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예상보다 많은 구역이 공공재개발사업 후보지 공모에 참여한 만큼 주거환경개선과 주택공급 확대라는 목표에 부합하는 곳을 선정위원회를 통해 엄선할 계획"이라며 "공공재개발사업이 도심 내 양질의 주택 공급과 함께 주거지 환경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이라는 인식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