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은경과 화상회의한 파우치 “한국 국민 협조 잘해...미국과 달라"

중앙일보 2020.12.30 14:29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이 29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이 29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ㆍ미 방역 수장이 화상통화로 회의를 열고 양국의 상황과 백신ㆍ치료제와 임상 연구 등 연구 협력을 약속했다.
질병관리청은 30일 “정은경 청장과 앤소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감염병연구소장과 12월 29일 화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 등 감염병 분야에서의 연구협력 및 코로나19 대응 현황 및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라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코로나19 브리핑 등을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현 미국 행정부 코로나 대응팀에서 핵심적 역할을 해왔다. 바이든 당선인도 최근 파우치 소장의 유임을 발표하고 대통령 수석 의료자문관으로 지명하는 등 차기 행정부에서도 방역 수장 역할을 할 전망이다.
정은경 청장과 파우치 소장은 양국의 코로나19 관련 상황 및 대응 경험을 평가하고, △백신ㆍ치료제 관련 기술협력 및 공동 임상연구 등 감염병 분야의 연구 협력, △감염병 관련 분야의 양국 간 정례적 협의체 구축 등을 논의하였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질병청은 “두 사람은 현재 화이자ㆍ모더나 백신의 핵심 기술인 mRNA와 관련해 기술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인력 교류 등 세부 사항을 지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우리 측은 한국의 코로나19 경험과 현황을 공유하고,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전략과 향후 백신 접종 계획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상황 및 접종 계획에 대해 “한국은 현재 감염자 수가 낮게 유지되고 있어 코로나19가 매우 잘 통제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으며, 코로나19 모범 대응 국가 중 하나”라며 “한국은 정부의 권유사항에 대해 국민들이 일관되게 협조해 주는 반면, 미국은 50개의 주마다 주정부의 대응과 국민들의 협조에도 차이가 있어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 청장은 “파우치 소장과 코로나19 및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 필요성에 공감했다”며 “이번 회의가 향후 감염병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새롭게 강화함으로써 미래 감염병에 더욱 잘 대비해 나가기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두 사람은 향후 정례적으로 만나기로 하고, 긴밀한 연구 협력을 위하여 양국 감염병 연구소간 의향서(Letter Of Interest) 체결 등 필요한 사항을 협력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