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野 "공수처장 후보 김진욱, 법무부 국장 지원한 친정부 인사"

중앙일보 2020.12.30 11:27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발언 중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2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온택트 정책워크숍에서 발언 중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스1

“윤석열 제거에 혈안이 되어 있는 거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여권 일각의 ‘윤석열 검찰총장 탄핵’ 주장에 대해 “두 차례나 제거를 시도하다가 법원에 의해서 제동이 걸렸다고 울분을 못 참고 씩씩거리고 있는 것 아니냐”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KBS의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했으면 그것으로 잘못을 인정하고 스톱을해야 하는데, 윤 총장이 다시 직무에 복귀해서 정권 비리에 대한 수사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이니까 저런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김두관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강경파들은 당 지도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윤 총장 탄핵 주장을 계속하고 있다.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의원은 “국회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정치 행위가 탄핵”이라며 “태풍이 지나갔는데 무슨 (탄핵) 역풍이냐”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 의원들이 윤 총장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발의해 국회에서 의결하더라도 최종적으로 헌법재판소가 윤 총장의 탄핵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탄핵소추안이 의결되면 동시에 검찰총장의 직무집행도 정지가 된다. 최종적으로 탄핵은 안 받아들여지더라도 일단 (윤 총장의) 목은 치자, (여권에서) 이렇게 유혹을 많이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공수처장 검증 방기 않겠다”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인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가 3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로 김 선임연구관을 지명했다. 뉴스1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인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가 3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로 김 선임연구관을 지명했다. 뉴스1

문 대통령이 이날 지명한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와 관련해 주 원내대표는 “이 정권의 요직에 지망했다가 되지 않은 일들이 겹쳐있다. 검찰이 지금 수사하는 정권 비리 사건들을 빼앗아가서 사장시킬 확률이 있다”고 주장했다. 야당 측에선 김 후보자에 대해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법무부 인권국장 자리에 지원했던 친정부 인사”(이헌 변호사)라고 날을 세워왔다.
 
주 원내대표는 추후 진행될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 대해선 “형식적으로 진행되겠지만 방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언론 보도를 보면 국회에서 추천했기 때문에 인사 검증을 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나중에 흠이 나와도 검증 책임이 없다고 하려고 (청와대가) 밑자락을 까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