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문 대통령, 초대 공수처장에 판사출신 김진욱 지명

중앙일보 2020.12.30 11:16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 뉴시스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에 판사 출신 김진욱 헌법재판소 선임연구관을 지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판사, 변호사, 특검, 헌재연구관 등 다양한 법조 경력을 통해 역량을 갖췄으며 헌법적 가치 수호를 위해 그동안 노력했다고 판단했다"고 지명 이유를 설명했다.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는 지난 28일 김 후보자과 함께 검사 출신인 이건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최종 후보로 추천했다. 두 사람 모두 대한변호사협회가 추천한 인사다. 
 
대구 출신인 김 후보자는 서울대 고고학과를 졸업했다. 사법시험(31회)에 합격한 뒤 1995년 법관으로 임용됐다. 이어 1998년부터 12년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로 활동했다. 
 
김 후보자는 1999년 조폐공사 파업 유도 사건 특별검사팀에 특별수사관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2010년부터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으로 재직하며 헌재소장 비서실장, 선임헌법연구관, 국제심의관을 맡았다. 
 
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공수처는 내년 1월 출범할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