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진 345명 이감되자…청송 교도관 집단휴직, 일부는 관뒀다

중앙일보 2020.12.30 11:12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를 태운 버스가 28일 오후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로 향하고 있다. 보호복을 착용한 운전자의 모습이 차창 너머로 보인다. 뉴스1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를 태운 버스가 28일 오후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로 향하고 있다. 보호복을 착용한 운전자의 모습이 차창 너머로 보인다. 뉴스1

서울시 송파구 동부구치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일어난 뒤 코로나19 확진자 345명을 이감 조치한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일명 청송교도소)가 술렁이고 있다. 감염을 우려한 일부 교도관들이 집단으로 휴직계를 내고, 인근 주민들은 “‘코로나 교도소’로 지역 이미지가 추락하는 것 아니냐”며 불안해 하고 있다.
 
 30일 경북북부 제2교도소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교도관 10명 정도가 집단으로 휴직계를 내고 일부는 사직계를 제출했다.
 
 교정시설의 경우 자녀 1명 이상이 초등학교에 취학 전일 경우 육아 휴직계를 낼 수 있다. 미취학 아동을 키우고 있는 젊은 교도관들이 코로나19 감염 불안에서 벗어나기 위해 육아 휴직계를 잇따라 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감염 불안뿐 아니라 확진 수용자들이 대거 경북북부 제2교도소로 이감되면서 근무환경이 어려워진 것도 집단 휴직의 원인이 됐다. 교도소 측은 교도관들을 7개 조로 나눈 뒤 조별로 2박 3일간 근무하고 14일간 격리하도록 조치한 상태다. 가족과도 만날 수 없다. 또 수용된 확진자들이 완치돼 이감될 때까지 교정 근무자들은 레벨D 전신 방호복을 입어야 한다.
 
 법무부는 자가격리하는 교정 근무자들이 지역 주민과 접촉하는 것을 차단하고자 교도소 내 시설과 외부 별도의 연수원에 머물게 하고 생필품과 도시락 제공하고 있다.
 
 교도소 관계자는 “육아·가사·병가 등 사유는 다양하지만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과 어려워진 근무 환경 때문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휴직 인원이 더 늘어나면 운영을 위해 인원 보충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경북북부 제2교도소가 위치한 청송군 진보면 주민들도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주민들로 구성된 ‘청송 코로나교도소 대책위원회’는 29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청송군민들에게 양해나 이해를 구하는 단 한 마디의 언급 없이 이런 중대한 결정을 한 것에 대해 총리나 법무장관, 복지부장관 등 책임 있는 정부관계자를 내세워 청송군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청송군은 이번의 이감 조치로 교도소가 소재한 진보면뿐 아니라 청송군 전체가 겪어야 할 경제적인 손해에 대해 조사하고 그 보상책을 마련해 위원회와 청송군민에게 보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송=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