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한미군 카투사, 한국인 백신 1호 접종…"이상시 미군 보상"

중앙일보 2020.12.30 11:06
정부가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KATUSAㆍ카투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미 전날 주한미군이 접종을 시작한 만큼 의료지원 병력 등이 조만간 접종할 것으로 보인다.
 

"수일내 접종" 미군병원 근무 간호사가 우선 접종 대상될 듯
"접종 여부는 자발적 선택…명단 제공해야"
"이상 반응 시 미군병원에서 치료…피해보상 제기 가능"

미군 병원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간호사 등도 마찬가지다. 내국인으로는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인 셈이다.  
 
30일 정부가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KATUSA·카투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가했다. 사진은 카투사 장병이 부상자 모형을 끌고 오르막을 달리는 훈련을 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

30일 정부가 주한미군 한국군지원단(KATUSA·카투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가했다. 사진은 카투사 장병이 부상자 모형을 끌고 오르막을 달리는 훈련을 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



이날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한국인 접종 대상자가) 이상 반응 가능성과 이에 따른 치료 등 설명을 들은 뒤 접종 여부를 자발적으로 선택하도록 했다"며 "(우리 보건 당국이 관리할 수 있도록) 접종자 명단 제공을 전제로 접종이 가능하다고 주한미군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접종 시기에 대해선 "주한미군 자체 계획에 따라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카투사가 내일부터 휴무이기 때문에 이번주에는 출근을 하지 않는다"며 "구체적인 접종 시기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병원에 해당자가 있으면 수일 내 접종할 것"이라며 "다만 지원자에 한해 접종은 이뤄진다"고 밝혔다.  
 
현재로선 평택 기지(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 올굿 병원 등에 근무 중인 한국인 간호사들이 우선 접종 대상이 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 병원에 배속된 카투사 40여명은 의료행정 지원을 하고 있다.  
   
주한미군이 1차 도입한 모더나 백신의 경우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긴급사용을 승인했지만, 국내에선 아직 보건 당국의 허가가 나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 부 대변인은"이상 반응이 발생하면 미군 병원에서 치료와 처치를 할 것"이라며 "미국 보건부의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인과관계 입증을 전제로 피해보상 제기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 올굿 육군병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주한미군은 이날부터 의료진 등 필수인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모더나' 접종을 시작했다. [사진 주한미군사령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2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브라이언 올굿 육군병원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주한미군은 이날부터 의료진 등 필수인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모더나' 접종을 시작했다. [사진 주한미군사령부]



주한미군은 29일 평택ㆍ오산ㆍ군산 기지에서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이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자신이 백신 주사를 맞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접종 여부는 개인의 선택에 맡기지만 (모더나 백신은) 임상시험을 모두 통과해 미국 정부에서 승인한 만큼 모두 접종하길 강력히 권한다"고 말했다.
 
주한미군이 현재 확보한 모더나 백신은 500여명분 가량이다. 앞으로 다른 제약사가 개발한 백신 등도 추가로 도입해 3단계에 걸쳐 접종할 방침이다. 3400여명의 카투사는 물론 9000여명의 한국인 군무원 모두 접종 대상에 포함된다.
 
주한미군과 함께 근무 중인 한미연합군사령부의 한국 측 장병도 향후 접종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미측은 카투사 외에도 연합사단 본부, 한미연합사령부, 공군구성군사령부, 주한미군에 근접한 위치 내 임무를 수행하는 기타 인원 등도 접종 대상에 포함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