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발 변이 코로나 추가 확인…80대 남성·20대 여성

중앙일보 2020.12.30 10:41
영국에서 확산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도 유입된 것으로 알려진 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영국에서 확산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도 유입된 것으로 알려진 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걸린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30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2건 더 확인됐다.
 
새로 확인된 2건 중 1건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에서 ‘사후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남성이다.
 
심장질환이 있는 이 환자는 지난 13일 영국에서 입국한 뒤 자가격리를 해오다 26일 오전 10시 45분 심장정지가 발생해 일산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후 검체 채취와 응급처치가 이뤄졌으나 40분 만인 오전 11시 27분에 숨졌다.
 
이 확진자의 가족 3명도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 이들의 검체에 대한 전장유전체 분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1건은 영국에서 아랍에미리트(UAE)를 경유해 입국한 20대 여성 사례다. 이 여성은 입국 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중이다.
 
이로써 국내에서 확인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총 5건으로 늘어났다.
 
앞서 지난 28일 이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 확인됐다. 이들은 영국 런던에서 거주하던 가족으로, 지난 22일 입국했다.
 
당시 방대본은 “영국발 입국자 3명에게 확보한 검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