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옥계,동해 휴게소 찾아가도 새해 해돋이 못 봐요

중앙일보 2020.12.30 10:08
코로나 확산으로 새해 일출 명소는 모두 폐쇄될 예정이다. [뉴시스]

코로나 확산으로 새해 일출 명소는 모두 폐쇄될 예정이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새해 일출 명소가 모두 폐쇄될 예정인 가운데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는 동해고속도로의 옥계·동해휴게소도 31일 밤부터 사실상 문을 닫는다. 일출을 보기 위해 인파가 몰릴 걸 우려해서다.   
 

31일 밤부터 야외데크, 식당 폐쇄
편의점과 주유소, 화장실만 운영

 한국도로공사는 30일 "새해 해돋이를 볼 수 있는 휴게소로 알려진 동해선의 옥계·동해휴게소는 31일 밤부터 새해 첫날 아침까지 야외 데크 등에 안전펜스를 설치해 고객의 접근을 막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자료 한국도로공사]

[자료 한국도로공사]

 
 식당가와 카페, 실내매장 등도 운영 시간을 줄인다. 동해휴게소는 31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9시까지 문을 닫고, 옥계휴게소는 31일 자정부터 새해 2일 오전 8시까지 실내 매장 운영이 중단된다. 다만 이 기간에 편의점과 화장실, 주유소는 정상운영한다.    
 
동해휴게소 전경. [사진 한국도로공사]

동해휴게소 전경. [사진 한국도로공사]

 또 연말연시 고속도로의 모든 휴게소에서 코로나 19 관련 방역도 강화된다. 도공의 이동옥 휴게시설운영팀장은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 전담 안내 요원을 배치해 발열 체크 등 출입자 관리를 강화하고, 마스크 착용을 유도할 것"이라며 "실내 푸드코트는 5인 이상 동반 이용이 금지된다”고 말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