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총리 “연말연시 확진자 급증 가능성…이번 유행이 최대 고비”

중앙일보 2020.12.30 09:21
정세균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임현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말 이후 방역 전략을 치밀하게 준비해둘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30일 정 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집단감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연말연시 이동과 모임까지 증가하면 확진자가 급증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방역 특별대책 기간과 사회적 거리두기 (수도권) 2.5단계가 종료되는 이번 주말 이후의 방역 전략을 치밀하게 준비해 둘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 총리는 “정부는 확진자 추세, 검사 역량, 의료 대응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방역대책을 심사숙고하겠다”며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은 각 부처, 지자체, 전문가와 심도있게 논의해 대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우리의 경우 인구 대비 확진자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지만 누적 확진자의 40%가량이 지난 한 달 새 발생했다”며 “이번 유행이 최대의 고비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피해지원 대책에 포함된 8천억원 규모의 민간 병원·의료인 지원예산을 언급하며 “재정당국과 관계부처는 최대한 신속히 지원 대책을 실행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난이 닥쳤을 때 손해를 감수하며 의로운 일에 발 벗고 나선 분들을 정부가 외면할 수는 없다”며 “예산 집행이 늦어져 서운함을 느끼게 해서도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